충북도, 첨단동물모델평가동 오송첨복단지 건립 추진
충북도, 첨단동물모델평가동 오송첨복단지 건립 추진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2.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인간화마우스 모델 제작 및 기술 보유, 2021년 준공 목표

오송첨복단지에 환자맞춤형 치료제 및 신종 감염병 치료제 개발을 수행할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충북도는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을 위해 타당성연구용역비 2억원을 ‘18년도 정부예산에 반영, 금년도 상반기내에 복지부 주관으로 타당성연구용역이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당성연구용역 결과,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에 대한 경제성이 확보되면 사업규모 및 사업비 등이 결정되어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국비를 지원받아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첨단동물모델평가동이 건립되면 인간화마우스*와 마모셋원숭이(소형영장류) 등 첨단동물모델을 활용한 항암제와 간 치료제 등 환자맞춤형 의약품과 지카, 메르스, 사스 등 신종 감염병 치료제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 인간화마우스 : 실험용 마우스(mouse)의 면역생태를 ZERO화 한 후 인간의 줄기세포나 조직을 이식하여 인간의 생체기능을 갖게되는 마우스

기존 동물모델은 동물자체에 의약품 효능평가나 연구를 진행함으로써 평가결과나 임상예측이 부정확하였으나, 첨단동물모델 활용 시 이러한 단점들이 보완되어 신약개발 성공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전량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인간화마우스(1마리당 600~700만원 수준)의 수입대체효과도 함께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오송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인간화마우스 모델 제작 및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부터 일본실험동물중앙연구소와 공동연구를 통해 기초연구를 넘어 이미 상용화 단계 수준에 접어들어 기업지원이 즉시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북도 바이오정책과장은 “최근 보건의료산업 패러다임이 표준치료 및 단일 의약품 중심에서 개인 맞춤형의료, 정밀의료, 재생의료 등으로 변화함에 따라 최첨단분야 수요 증대와 신종 대유행 감염병에 대한 선제적 대응차원에서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은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으며, 오송첨복재단의 조기 자립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