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방송국
  • 소설허브
  • 트위터
  • 페이스북
  • 다음
  • RSS리더
기획연재특집기획
[시조산책] 가을비
함께하는 충북  |  chungbuk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5:2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을비

                                                                          고) 월정 이 종 훈

생각에 젖는 밤엔
귓가에 대 이는 소리
산 구비 여울목을
돌아드는 귀뚜리도

하늘 땅
하나가 되어
가슴 속을 적십니다.

붓 끝에 불을 쓰면
글자마다 목숨이고
흥건히 고여 오는
정적은 호수만 같다

창 밖에
그림자 하나
흰 웃음을 짓습니다.


[시인 소개]
고. 이종훈 시인(1931-2003)은 충북 제천 한수면 출생으로, 호는 月汀.
시조문학과 현대문학 추천으로 등단,
2003년 제천시 영천동장을 끝으로 34년간의 공직생활 마무리.
‘불러야할 이름 있네’ 등 7권의 시조집과 편역집 [제영] [의병시가초]를 출간.
충북시조문학회, 내제문화연구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조시인협회 회원,
행우문학회부회장, 제천문학회회장 역임
충북문학상과 제1회한국시조비평문학상 우수상, 제7회 강원시조문학상을 수상.

[작품 해설]
가을비! 가만히 되 뇌이기만 해도 깊은 생각에 젖어들 것 같은 가을밤입니다.
이 생각 저 생각에 잠 못 이루다 귀뚜라미 울음소리마저 하나가 되어 속절없이 가슴을 적시는 날엔, 귓가에 사그락사그락 대 이는 소리 들릴 듯합니다. 유학과 불문에도 조예가 깊어 말년을 정방사(淨芳寺)에서 보낸 시인은 이 시기 많은 작품을 남겼습니다. 이 시조도 그 중 한 편으로, 속속 조여 오는 병마 앞에서 의연함을 잃지 않고 시어마다 불같은 목숨을 실어 한 수 한 수 지어 올렸지만, 가을비에 젖어 흥건히 고여 오는 만평 호수 같은 정적은 떨쳐내지 못했나 봅니다. 하지만 하늘과 땅, 이승과 저승이 하나임을 치유와 수양으로 보여준 시인의 마지막 모습은 ‘창 밖에/ 그림자 하나/ 흰 웃음을 짓습니다.’로 대변하고 있습니다. 

윤 현 자 /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 
 

함께하는 충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민선6기 투자유치 40조, 2020년 충북경제 4% 실현
2
옹심이로 엮는 추억의 단상
3
격세지감, 오송역 600만명 시대
4
충북도지사, 기업 정주여건 개선에 힘써야
5
최고의 명품정책, 2017년 행복지키미 한마당 행사 성황
Issue In 충북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방역 추진상황

People in 충북
전통 복식에는 조상들의 지혜와사랑이 깃들어 있어요

전통 복식에는 조상들의 지혜와사랑이 깃들어 있어요

만나고 싶습니다! 충청북도체육회 한흥구 사무처장

만나고 싶습니다! 충청북도체육회 한흥구 사무처장

35년간 536회...도내 최다 헌혈자 송득준 선생님

35년간 536회...도내 최다 헌혈자 송득준 선생님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Copyright © 2012~2017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