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방송국
  • 소설허브
  • 트위터
  • 페이스북
  • 다음
  • RSS리더
기획연재스토리텔링
이승진의 "내 고향 잠복근무" ③
함께하는 충북  |  chungbuk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4  19:36: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5. 영등포 밤거리 / 밤

안마방을 정신없이 달려 나오는 대삼.
이때 골목에서 마주친 두 남자, 마약왕 천광일과 그 부하 빡빡이다.

대삼 영등포 강력계 장대삼 형사다! 모두 꼼짝 말고....

순간 대삼을 의아하게 보는 천광일.
대삼, 문득 자기가 안마 가운을 입고 있는 것을 깨닫고 당황한다.

천광일 무슨 형사 복장이 저래? 저 새끼 형사 맞아?

천광일, 옆의 빡빡이에게 신호를 보내자
빡빡이가 입고 있던 중국식 복장 안에서 뭔가를 꺼내면 서슬 퍼런 도끼다!
침을 꼴깍 삼키는 대삼.

대삼 저기... 형사를 위해하면 니들 형량이 더 무거워져. 그러니까 일단 대화로 마음을 가라앉히고...

닥치라며 도끼를 휘두르는 빡빡이. 대삼, 엉겁결에 옆에 있는 쓰레기통 뚜껑으로 막지만 한 번에 반으로 뚝 쪼개진다. 헉...
대삼, 안 되겠다는 듯 그대로 빡빡이의 몸을 끌어안고 나뒹군다. 덕분에 홀라당 벗겨지는 안마 가운.
이때 멀리서 들리는 경찰차 소리. 빡빡이, 할 수 없이 도끼 자루로 대삼의 머리를 내리쳐 기절시킨다. 황급히 도망치는 천광일과 빡빡이.

잠시 후, 달려오는 반장과 경찰들.
그런데 잡으라던 천광일은 없고 발가벗은 대삼이만 대자로 뻗어 기절해 있다. 지나가던 여고생들, 스마트폰으로 이를 찰칵칼착.
화면 점점 어두워지면

타이틀 <내 고향 잠복근무>


6. 경찰서장실 / 낮

서장실 의자에 앉아 울그락불그락 하는 경찰서장과 맞은편에 죄지은 사람 마냥 뻘쭘이 서있는 반장.

반장 일단 범인과 격투 끝에 옷을 갈취당한 것으로 기자들에게 전했습니다.
서장 그게 그거지! 윗선에서 우릴 얼마나 한심하게 보겠어! 명색이 강력계 형사가 그게 말이 돼!
반장 면목 없습니다. 아무래도 막내다 보니까 아직 현장 경험이 부족하고..
서장 막내면 뭐? 그런 어린놈의 새끼가 접대 받는 건 고참급이냐?
어디서 강력반 온지 6개월도 안 되는 놈이 정신머린 썩어가지고.
잔 말 필요 없고 그 새끼 당장 내 눈앞에서 치워버려!
안 그러면 김반장, 자네부터 모가지야 알았어!

침을 꿀꺽 삼키는 반장.

(CUT TO)
문 밖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듣고 있는 대삼.
문이 벌컥 열리며 반장이 나온다. 한심하다는 듯 대삼을 노려보는 반장.

반장 (머리를 마구 때리며) 야, 이 새끼야. 니가 지금 제 정신이냐!
대삼 아 잠깐 목욕탕에 샤워만 하려고 간 거예요..
반장 목욕탕? 어디 혼탕이라도 갔어? 안마방 간 거 모를 거 같아?
(한숨 쉬며) 아우, 어쩌다 이런 뺀질거리는 놈이 내 밑에 들어와서...
대삼 죄송합니다. 천광일이 그 새끼는 제가 꼭 잡겠습니다.
반장 그냥 몇 달만 우리 눈앞에서 사라져주라. 천광일은 우리가 잡을게.

씩씩거리며 나가는 반장에게 아무 대꾸도 못하는 대삼.


 

함께하는 충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45년 외길 보일러 인생....명장 김용곤 선생님
2
충북도지사, 강호축 핵심SOC사업 적극 추진해야
3
나눔문화 확산 및 취약계층 복지증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4
AI 의심농장 검사결과 음성판정
5
수박 시설재배지에서 왕겨숯 활용, 수박 생산성 향상에 크게 도움돼
Issue In 충북
충북 영동역~서울역 ‘국악·와인열차’ 운행

충북 영동역~서울역 ‘국악·와인열차’ 운행

충청북도는 영동역~서울역 구간에 영동 국악과 와인을 주제로...
충청북도, 제천 화재피해 유가족 등의 생활안정 직접챙긴다.

충청북도, 제천 화재피해 유가족 등의 생활안정 직접챙긴다.

충청북도는 지난해 12. 21. 제천시 하소동 소재 노블휘...
“전국장애학생‧소년체전 붐조성”… 충북도 SNS 이벤트 개최

“전국장애학생‧소년체전 붐조성”… 충북도 SNS 이벤트 개최

충북도는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SNS 이벤트를 통해 오는 5...
People in 충북
45년 외길 보일러 인생....명장 김용곤 선생님

45년 외길 보일러 인생....명장 김용곤 선생님

충북1호 이용장 취득에 자부심 느끼죠

충북1호 이용장 취득에 자부심 느끼죠

전통 복식에는 조상들의 지혜와사랑이 깃들어 있어요

전통 복식에는 조상들의 지혜와사랑이 깃들어 있어요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