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방송국
  • 소설허브
  • 트위터
  • 페이스북
  • 다음
  • RSS리더
충북뉴스도정뉴스
SAC 프란시스코 리치 비티 회장 충청북도 방문충북도, SAC<스포츠어코드 컨벤션> 유치 긍정적 신호
함께하는 충북  |  webmaster@newscb21.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7  18:18: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충청북도가 2019 스포츠어코드 컨벤션(SAC) 유치*에 나선 가운데 SAC 회장이 충북을 방문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의 주최기관인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의 수장 프란스시코 리치 비티(Francesco Ricci Bitti)회장이 27일(화) 충청북도를 방문해 도지사를 면담하고, 2019년 충북도의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개최 방안에 대한 논의와 충북도의 국제스포츠외교 다변화를 모색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 스포츠어코드 컨벤션(SAC: SportAccord Convention)
세계 최대 규모의 스포츠 컨벤션 행사로 세계 스포츠계 UN 총회로 불리며,  IOC위원장을 비롯해 100여개 국제경기연맹·대회조직위 등 2000여명의 국제 스포츠 주요인사가 한 도시에 모여 6일간 국제회의 및 전시회 등을 개최

이번 프란시스코 리치 비티 회장의 충북 방문은 ‘2017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6.24~6.30/ 전북 무주군)에 참석 차 방한하는 리치비티 회장이 지난 15일 충청북도가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본부에 2019년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개최 공식 의향서를 제출함에 따른 후보도시를 사전에 둘러보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지난 4월 이 지사가‘2017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에 참석하기 위해 덴마크 오르후스를 방문하였으며, 프란시스코 리치 비티 회장을 만나 유치 의향을 밝힌 바 있다. 이 자리에서 프란시스코 리치 비티 회장 또한 충청북도에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약정서 제출 이후 충청북도는 체계적인 유치활동을 위해 유치추진단을 구성하여 본격적인 유치활동을 펼치고 하반기 현장심사를 위해 충청북도를 방문하는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사무국 파견단을 맞을 사전준비에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충청북도는 컨벤션 유치 및 성공적인 행사개최를 위해서 무엇보다 도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참여가 중요하다고 보고 지난 5월31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국내 저명 스포츠・학계 전문가를 비롯해 언론, 시민단체, 도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스포츠 어코드 컨벤션 유치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도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충북 도정의 싱크탱크, 제4기 정책자문단 위촉
2
충북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잇따라 선정, 쾌거
3
국제무예센터 '제1기 국제청소년 무예캠프' 입소식
4
충북도에서 생산된 계란은 살충제로부터 안심
5
제천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성공개최를 위해 공동협력 다져
Issue In 충북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 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방역 추진상황

고병원성 AI방역 추진상황

People in 충북
35년간 536회...도내 최다 헌혈자 송득준 선생님

35년간 536회...도내 최다 헌혈자 송득준 선생님

정비의 꽃은 검사, 검사의 꽃은 예방이죠

정비의 꽃은 검사, 검사의 꽃은 예방이죠

"정성스런 손길로 고객에게 감동을 선물하다"

패션디자인분야 충청북도 명장 1호로 선정된 윤붕구 GQ테일러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학순
Copyright © 2012~2017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