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사랑의 연탄 기탁하는 시골 이발소 할아버지
사랑의 연탄 기탁하는 시골 이발소 할아버지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4.06.0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골에서 작은 이발소를 운영하는 70대가 매년 사랑의 연탄을 기탁하는 사랑 나눔을 펼치고 있다.

주인공은 충북 음성군 금왕읍 호산리에서 이발소를 운영하는 김영수(71)씨.

김씨의 이발소는 고객이 마을 주민과 김씨의 이발 솜씨에 반해 찾는 단골손님 몇 명뿐일 정도로 농촌 마을의 사랑방 수준이다. 이발소 이름도 동네 사람들이 쉬어간다는 의미의 '쉼터'다.

수익금이 변변치 않지만 김씨는 손님에게 받는 이발요금 가운데 1인당 1천원씩을 적립해 2010년부터 매년 겨울 금왕읍, 삼성면과 인근의 경기도 이천시 율면 등 3개 지역에 사랑의 연탄을 1천장씩 기증하고 있다.

김씨는 2000년부터 15년째 매달 5만원씩 복지재단을 후원해 가정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전해주고 있다.

또 '9988 행복지키미' 사업에 참여해 주변의 홀로 사는 노인들의 안부를 수시로 확인하는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음성군은 6월 3일 김씨를 '장한 어버이'로 선발해 표창장을 수여했다.

김씨는 "70을 넘긴 나이에도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것이 감사해 손님들이 내는 이발요금 일부를 기탁하고 있다"며 "주위 사람들과 어울려 정을 나누며 사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20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