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회 헌혈 달성한 퇴직 교사 이상일씨
400회 헌혈 달성한 퇴직 교사 이상일씨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4.02.2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퇴직 교사가 20년 동안 400회에 달하는 헌혈로 고귀한 생명 나눔을 실천해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전직 교사였던 이상일(67)씨는 지난 2월 21일 청주 성안길 헌혈의 집에서 400회 헌혈을 했다.

그의 400회 헌혈은 도내 3번째로 그가 지금까지 헌혈한 혈액을 모두 합치면 16만㎖에 이른다.

2009년 8월 대성고등학교에서 정년을 마친 그는 1994년 청석고등학교 제자들과 함께 헌혈을 시작한 인연으로 20년 동안 꾸준히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그는 "헌혈을 할 수 있는 정년도 이제 2년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아쉽긴 하지만 그때까지라도 이 소중한 나눔을 끊임없이 실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