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증평군, 미세먼지 저감 '바람길 숲' 200억원 들여 조성
증평군, 미세먼지 저감 '바람길 숲' 200억원 들여 조성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20.01.1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증평군 도심과 외곽에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한 대규모 숲이 조성된다.

증평군은 지난해 산림청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도시 바람길 숲 조성'을 위한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준비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세먼지 저감, 도시 열섬현상 완화, 경관 향상을 위한 산림청의 대표적인 생활 SOC 사업이다.

군은 국비 100억원 등 200억원을 들여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군은 기본적으로 남쪽의 좌구산, 서쪽의 삼보산, 북쪽의 두타산 등 외곽 지역에 공원 등 '바람생성 숲'을 조성, 이곳에서 만들어진 차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지까지 끌어온다는 구상이다.

증평읍 보강천변의 미루나무 숲과 자작나무 숲 일대에는 중소형공원 개념의 '디딤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바람생성 숲'과 '디딤 숲'을 잇는 가로수길 개념의 '연결 숲'도 곳곳에 조성할 계획이다.

2018년 기본계획 수립 당시의 전체 사업 면적은 13만㎡였다.

홍성열 군수는 "도시 바람길 숲의 모델인 독일 슈투트가르트는 100ha의 도시 숲을 조성해 30%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봤다"며 "민선 3기부터 추진한 녹색도시·환경도시 조성에 화룡점정이 될 사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20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