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청주공항, 日 좁아진 하늘길 中 노선으로‘확’넓힌다
청주공항, 日 좁아진 하늘길 中 노선으로‘확’넓힌다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10.1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장가계·하이커우 첫 취항, 연 300만 시대 마중물 역할 기대

충북도는 이스타항공이 청주공항에서 10월 17일부터 국제정기노선을 신규 취항 한다고 밝혔다.

신규 취항하는 국제노선은 지난 5월 2일 한중 항공회담에서 양국 간 운수권을 획득한 장가계와 중국 항공자유화(오픈스카이) 지역인 하이커우 노선이다. 장가계는 17일부터 주 2회(목일), 하이커우는 19일부터 주 2회(수토) 운항한다.

이번에 취항하는 장가계는‘사람이 태어나 장가계를 보지 않았다면 백세가 되어도 늙었다고 할 수 있겠는가?’라는 중국 고사의 말처럼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 중 하나이며, 영화 아바타의 배경이 되면서 유명세를 탄 관광지로 황금노선이다.

또한 겨울에 인기있는 지역인 하이커우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야자수가 어우러져 중국의 하와이로 유명하며, 세계 최대 온천과 골프장(국제규격 경기장 10곳) 등 가족 중심으로 휴양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이다.

이번 장가계·하이커우 노선 개설로 청주공항의 정기노선은 11개에서 13개 노선으로 확대 되었다.

이와 아울러 충청북도는 이미 운수권을 받아 놓고 미운항중인 중국 사천항공 장가계(주 2회)와 티웨이항공 연길(주 3회) 노선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취항할 수 있도록 해당 항공사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신규노선 개설로 충청권 국민들의 항공 선택 기회가 확대되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위축된 청주공항도 다시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개항이래 최초로 누적 이용객 300만 명 돌파 달성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

충청북도 이준경 관광항공과장은“국제노선 확충이 어려운 시기에 이스타항공이 청주공항에 정기노선을 개설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앞으로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다양한 국제노선 유치를 통해 중국에 집중된 노선을 다변화 시켜 청주공항의 경쟁력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