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해외 이모저모‘눈길’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해외 이모저모‘눈길’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10.0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여건 외신 보도…케냐 대통령 선수단 초청 축하 ‘화제’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하 무예마스터십) 대회 이후 해외에서 들려오는 다양한 선수들의 이야기가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먼저 케냐의 통일무도 선수단 소식이 눈길을 끈다. 케냐 대통령 우후루 케냐타(Uhuru Kenyatta)는 이번 대회에 참가하여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단을 축하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통일무도에 관심이 많아 지난 8월 세계통일무도연맹으로부터 명예 블랙벨트를 받기도 했다. 이렇다 보니 통일무도팀이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서 놀라운 성적을 거두었다는 소식을 듣고 대통령이 직접 선수단을 초청해 축하해주었다는 소식이다.

현지 매체 캐피탈 FM(capital FM)에 따르면 케냐타 대통령은 “한국에서 큰 성적을 거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러한 결과는 곧 케냐 스포츠의 잠재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케냐는 이번 대회 46개의 메달이 걸린 통일무도 종목에서 남자 +90kg급 고든 오치엥(GORDON OCHIENG)선수와 여자 –65kg급에서 로나 아피요 아비에로(LONA APIYO ABIERO) 선수가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총 9개의 메달(금 2, 은 2, 동 5)을 획득하여 이 종목 최다 메달획득 국가임과 동시에 최강국임을 전 세계에 알렸다.

또한, 데일리네이션(Daily Nation), 스텐다드 미디어(Standard Media) 등 케냐 현지 언론은 대회 출국부터 메달획득 등 다양한 소식을 전하며 깊은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이번 대회를 미래의 무예올림픽이라고 소개하고 인기 있는 한국 스포츠와 경기 인프라 등에 대해서 언급하기도 했다.

주짓수 종목에 인도 선수로는 유일하게 참가한 스웨인 아누파마(SWAIN Anupama)도 현지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그녀는 주짓수 여자 2018 오픈월드랭킹 1위 등 이력을 가져 이번 대회에서도 유력한 1위 후보로 꼽힌 우수선수다. 이번 대회에서는 아쉽게 동메달(여자 –63kg)에 머물렀지만 2022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자격은 확보하게 되었다.

특히 인도 동부 부바네스와르(BHUBANESWAR)시의 경찰관으로 재직 중이기도 한 그녀의 수상 소식을 들은 인도 경찰청장은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또한 현지 매체인 옴콤 뉴스(OMMCOM NEWS)와의 인터뷰에서는 “더욱 열심히 훈련하여 2022년 아시안게임에서는 더 나은 성적으로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는 다짐을 밝히기도 했다.

베트남 스포츠 전문 매체인 틴테타오(TINTHETHAO)는 “무예의 꿈이 이루어졌다”는 제목으로 “세계무예마스터십은 무예를 통해 국가 간의 우정을 강화하는 중요한 다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슬로바키아 언론인 프라브다(pravda)는 “세르비아 선수는 한국의 권위있는 대회에서 경쟁을 치룬다”며, 세계무예마스터십을“전통 무예와 스포츠를 세계에 선보이는 대회”라고 소개했다.

이 밖에도 중국 종합방송인 NTD TV(New Tang Dynasty TV), 중국국제텔레비전 CGTN(China Global Television Network), 신화통신, 카자흐스탄 국제 통신사 카즈인폼(kazinform)과 하바르 24(KHABAR 24), 쿠바 국영뉴스 통신 프렌사 라티나(Prensa Latina), 일본의 Cnet Japan, 마이니치 신문 등에서 200건 이상의 외신 보도가 이어지는 등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이재영 사무총장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대회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면서 “이번 대회는 지속가능한 국제대회로 이어나갈 가능성을 보여준 대회였으며 앞으로 더욱 세계인에게 주목받는 대회로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시대를 넘어 세계를 잇다(Beyond the Times, Bridge the World)’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충주에서 개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