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충북도, 외국인투자지역 입주업체 간담회 개최
충북도, 외국인투자지역 입주업체 간담회 개최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9.19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사 대상 신증설 투자독려 및 애로사항 청취

 

충청북도는 1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한 반도체, 2차 전지 등 핵심부품 생산 외투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일본수출규제와 관련하여 도 핵심전략산업과 연계된 부품을 생산하는 외국인투자기업들의 국내 신증설 투자를 유도하고,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사항과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내 외국인투자지역은 총 면적 1,249천㎡으로 오창, 진천, 충주 지역에 조성되어 반도체 등 핵심부품소재를 생산하는 첨단기업 19개사가 입주하여 가동 중에 있다. 특히, 오창외투지역은 2002년 조성된 이후 고용창출과 수입대체효과가 높은 12개의 첨단기업이 입주해 있다.

도내 외국인투자지역은 일반산업단지보다 생산과 수출, 고용 등 전 지표에서 평균적으로 4배 이상 높은 지표를 보이고 있는 등 경제적인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한편, 이날 참석한 외투기업 대표들은 해외본사에서 한국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가장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H사 대표는 “이 제도 시행으로 업종특성에 따른 계절별 인력공급이 가장 힘들고 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R&D활동에 큰 제약사항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그 외에 산업단지별 통근버스 운행 횟수 확대와 진천․음성 지역의 충북도내 인력 채용지원, 최근 오창과학산업단지의 전력공급 불안정에 따른 안정적인 전력공급 등 투자 확대에 필요한 다양한 애로사항들의 해결을 요청했다.

이에, 이시종지사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연기 등 도차원에서 국회, 노동부 등 개선 건의를 했으며, 기업의 피해가 없도록 중앙정부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통근버스 대폭 확대, 도내 인력채용 지원 등 기업의 투자애로사항에 대한 대책수립을 실무부서에 지시했다.

최근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충북도에서는 150억원의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 구매처 다변화 지원사업, 소재부품국산화 R&D사업에 30억원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였고 기업의 투자확대를 위해서 보조금 지원한도 상향 하는 등 공격적인 인센티브를 지원하기 위해 투자유치촉진조례를 대폭 개정하였다.

이날, 충청북도는 도내 신증설을 투자하는 외국인투자기업을 대상으로 음성성본산단내 330천㎡규모의 신규외국인투자지역 추가 조성과 현금지원을 확대하는 투자인센티브 지원을 약속하였다.

충청북도 이종구 투자유치과장은 “최근 글로벌 투자환경은 美中무역전쟁과 보호무역, 브렉시트 등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금년 외국인직접투자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여 45%나 하락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다.”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규외국인투자지역에 큰 폭으로 성장하는 2차 전지소재 관련기업을 집중 유치하고 일본수출규제에 대응해 하반기에는 공격적인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