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상수도‘자연방사성물질’실태조사 실시
마을상수도‘자연방사성물질’실태조사 실시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5.1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마을상수도를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인 라돈과 우라늄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라돈이 지하수를 원수로 사용하는 수돗물에 대하여 올해 처음으로 법정 감시항목으로 신설됨에 따라 도내 마을상수도 및 소규모급수시설 99개소를 대상으로 원수와 수도꼭지수를 조사하여 수돗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하여 추진하게 되었다.

라돈은 휘발성이 높아 현장에서 특별한 시료채취가 필요하여 연구원의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하여 직접채수하며, 우라늄과 일부 지하수 특성도 함께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번 조사를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은 라돈측정기인 액체섬광계수기를 조기에 구매하여 시험가동을 실시하여 측정능력을 확보하였다.

라돈은 공기, 물, 토양 등 자연계에 널리 존재하는 무색, 무취, 무미의 방사성기체로 사람의 감각으로는 감지되지 않는다.

라돈은 우라늄이 방사성붕괴를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중간단계 생성물로 반감기가 3.8일로 짧아 고농도로 오랜기간 노출될 경우 폐암과 위암을 일으킬 수 있으며, 화강암, 변성암 지역에서 높게 검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체 노출경로는 물을 마실 때, 씻을 때, 숨을 쉴 때 등 다양하지만, 라돈은 휘발성이 높아 일반적으로 호흡에 의한 위해도가 크며, 지하수 중 라돈에 의한 전체 발암 위해도 중 약 89%가 호흡을 통한 공기 중 라돈에 의한 영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라늄은 은빛의 광물질로 바위나 토양, 환경전반에 걸쳐 분포하며, 물과 음식섭취를 통해 인체에 유입되며, 우라늄의 인체에 가장 큰 위해는 방사성 독성보다 화학적 독성에 의한 신장독성으로 알려져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내 마을상수도 자연방사성물질 실태조사’를 통해 지하수를 이용하는 마을상수도 및 소규모급수시설에 대한 자연방사성물질 분포 자료를 확보하고, 고농도 라돈함유지역에 대한 라돈 저감 방법 연구를 수행하여 안전한 먹는물 공급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