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충북의 외래 벼, 국내 육성 품종으로 대체 확대
충북의 외래 벼, 국내 육성 품종으로 대체 확대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4.2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내, 국내육성 고품질 벼 재배면적 65%에서 95%까지 확대

충북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2023년까지 충북도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국내 육성 품종 벼 재배면적을 65%에서 95%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농업기술원은 25일, 진수미, 참드림, 청품, 삼광 등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국내 최고품종을 확대 재배하는 방안을 밝히고, 청원생명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충주시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농협양곡(주)진천통합미곡종합처리장, 내수농협미곡종합처리장, 광복영농조합법인, (사)한국쌀전업농충청북도연합회, 충청북도쌀연구회와 국내육성품종 확대보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내용은 외래 품종 보급종의 단계적 생산 축소, 국내 육성품종 생산 보급, 충북지역에 적합한 품종 선발을 위한 지역적응시험 및 실증시험 추진, 최고품질 쌀 생산․유통단지 육성 및 시범농장 운영,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 등을 통한 국내 품종 확산이다.

한편 지난해 도 농업기술원에서 조사된 자료를 보면 충북도 재배면적(33,615ha)중 약 35%(추청 11,474ha, 고시히카리 204ha)가 외래품종으로 나타났다.

충북에서 대표적으로 재배되는 추청과 고시히카리는 일본에서 각각 1955년과 1956년에 육성되어 지금까지 경기도와 충북지역에서 많이 재배되고 있다.

이 두 품종은 병해충에 약하고 수량성도 낮을뿐더러 벼가 쉽게 쓰러지는 문제점이 있음에도 국내에서 고품질을 대표하는 고가 브랜드로 인식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 지역에 맞고 품질 좋은 국내 육성품종 재배면적이 확대되고, 종자산업도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북 농업기술원은 올해 7월부터 외래품종과 식미평가회, 품종 비교 현장평가회, 세미나, 쌀 판촉 홍보행사 등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2022년까지 농협 RPC와 연계해 5개의 최고품질 쌀 생산‧유통단지를 육성하고 벼 생력재배 및 국내육성 품종 단지 조성사업 등 7종 14개소에 17억원을 투입하여 국내 육성품종이 안정적으로 재배될 수 있도록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용섭 농업기술원장은“충북도내 국내 육성품종 벼 재배면적은 65%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며“그 동안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밥맛 좋은 고품질 품종을 95%까지 확대 재배하여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자들에게 밥맛 좋은 쌀을 제공하여 쌀 소비를 촉진시키는데 함께 노력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