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니스 관광 클러스터’에 충주, 제천 선정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에 충주, 제천 선정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4.2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는 24일 지역의 특색 있는 ‘웰니스 관광’ 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구축사업’의 대상 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3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을 접수했다. 접수된 8개 지역을 대상으로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평가를 진행했으며, 심사 결과에 따라 충주시, 제천시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웰니스 관광’은 관광을 통해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새로운 고부가가치 관광산업 분야이다. ‘세계 웰니스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전 세계 ‘웰니스 관광’의 시장 규모는 약 601조 원으로 전체 관광시장의 16%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에는 그 규모가 약 864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웰니스 관광’을 국정과제로 지정해 웰니스 관광 자원을 발굴하고 지역 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웰니스 관광’의 거점을 육성하는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구축사업’은 지역의 건강, 휴양 등과 관련된 관광자원들을 연계해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사업으로서 지난 해부터 추진되는 것이다.

충청북도는 ‘休, 더 건강한 휴식과 회복’을 비전으로 하여 충주를 중심으로 한 ‘명상·치유 웰니스 관광’과 제천을 중심으로 한 ‘한방 웰니스 관광’을 육성하여 대한민국 웰니스산업의 거점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국비 4억 원을 포함한 총 8억 원을 투입해 지역의 휴양 관광지, 치유 관련 시설 등에서 체험할 수 있는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역 ‘웰니스 관광’ 홍보와 인식 제고, ‘웰니스 관광’ 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한다.

‘고도원의 아침편지’ 회원들의 기부로 세운 충주의 ‘깊은산속 옹담샘’을 중심으로는 명상 프로그램, 힐링 연수, 음식 스테이, 예술치유 프로그램 등을 체험하고, 제천의 리솜 포레스트와 한방자연치유센터를 중심으로 하는 사상체질 한방스파, 뷰티스파, 한방진료, 약선음식, 한방힐링 스테이, 숲 치유 등 자연요법과 한방요법의 테라피를 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충청북도 이준경 관광항공과장은 “‘웰니스 관광’은 최근 삶의 질 향상, 건강관리와 체험 등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우리 도는 자연·휴양 자원과 건강 자원을 활용한 ‘웰니스 관광’에 주목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지역 관광과 연계해 충청북도를 우리나라 최고의 ‘웰니스 관광’ 목적지로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충청북도 ‘웰니스 관광’의 핵심 자원인 충주의 ‘깊은산속 옹달샘’과 제천의 ‘리솜 포레스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웰니스 관광 31선’에 포함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웰니스 관광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