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4월 17일부터 절대주정차 금지 주민신고제 도입
4월 17일부터 절대주정차 금지 주민신고제 도입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4.1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단속 없이 즉시 과태료 부과, 올바른 주차문화 확립

충북도는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주정차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4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간’ 주민신고제를 4월 17일부터 충북도 전 지역에서 시행된다.

4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주변 5m이내,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버스정류소 10m이내, 횡단보도 위 및 정지선을 침범한 구간으로 현장단속 없이 주민 신고로 과태료 4만원이 부과된다.

신고는 ‘안전신문고’ 또는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동일 위치에서 1분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을 첨부해 접수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위해 가장 문제시 되는 불법 주정차 관행을 중점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불법 주정차 근절을 통해 충북도가 올바른 주차문화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