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이 사는 집
그리움이 사는 집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4.0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캐한 연기가 부엌에 가득하다. 굴뚝은 연기를 빨아들이지 못하고 다시 아궁이로 토해내고 있다. 뭉실뭉실 역류하는 연기가 눈을 따갑게 쑤시고 있다. 눈에 찔끔 눈물방울이 맺힌다. 눈물을 손등으로 훔친다. 그때 머리 위에서 푸덕이는 불안한 소리가 귓전을 흔든다.

딱새다. 딱새가 처마 밑을 오가며 불안한 날개 짓을 한다. 어안이 벙벙한 나는 그저 딱새를 동공에 담을 뿐 아무 동작도 취하지 못하고 있다. 어느 틈에 딱새가 부엌으로 날아 들어온다. 천정을 한 바퀴 헤집더니 순식간에 밖으로 날아가 버린다. 내 눈을 의식한 것일까? 딱새는 이내 푸덕이며 하늘 속이로 사라진다. 딱새가 길을 잃은 것일까? 왜 부엌을 휘돌다 나간 딱새를 생각하다 다시 머릿속을 비우고 불을 지핀다. 머리를 산발한 연기가 부엌에서 춤을 춘다. 부엌은 온통 연기의 세상이 된다.

아무래도 아궁이에 재가 채인 것 같다. 아궁이의 재를 모두 긁어내고 다시 불을 지핀다. 아까보다 훨씬 불이 잘 타오른다. 연기도 서서히 머리를 묶고 부엌에서 나갈 채비를 한다. 그런데 다시 푸덕이며 새가 날아왔다. 딱새는 또다시 부엌근처를 맴돌고 있다. 그 푸덕이는 날개짓이 가슴을 그어대고 있다. 이상하다 싶어 부뚜막에 올라가 까치발을 딛고 천정을 올려다본다. 벽과 천정 사이에 작은 공간이 보인다. 뭔가 있다. 잘 보이지는 않지만 분명 둥근 덩어리가 보인다. 휴대폰에 깔린 플래시 라이트 앱을 켜고 자세히 들여다본다. 순간 나는 아~하고 외마디 탄성을 지르고 만다. 여리디 여린 생명이 입을 벌리고 있다. 다섯 마리의 딱새 새끼들이 기척은 느끼고 모이를 달라는 듯 입을 세모모양으로 벌리고 있다. 아기 새는 온몸이 입이 되어 입만 보인다. 어미 딱새는 그 작은 공간에 깃털을 가득 쌓아서 집을 만들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곳에 알을 낳고 새끼를 까고, 새끼들은 어미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다. 높고 작은 공간에 있는 집이 포근해 보였다. 아늑해 보이는 그 깃털 속의 집안에서 갓 부화된 듯한 딱새들이 생명의 몸짓을 하고 있다. 전기에 감전된 듯 가슴이 찌릿하고 먹먹함이 몰려온다. 그리고 어미 새의 근심어린 마음이 전해진다.

어미 새는 얼마나 불안했을까? 매캐한 연기 속에 아기들을 놓고 얼마나 가슴을 졸였을까? 그 해 여름 우리 엄마도 그랬을까? 나와 동생을 커다란 집에 놔두고 일을 나서야만 했던 우리 엄마. 나와 동생은 대숲에 둘러쌓인 시골집에서 고요하고 적막한 학창시절을 보냈다. 대숲에 일렁이는 바람소리, 밤하늘 가득 박혀있던 별빛들, 까만 밤을 온통 집어 삼킬 듯한 개구리 울음 소리가 아직도 눈 감으면 생생하게 떠오른다. 엄마는 먼 길을 떠나기 전에 뒤꼍에 토마토, 가지, 고추, 참외, 수박 모종을 가득 심으셨다. 시루에 콩나물을 한 가득 안치고, 김치를 큰 통에 가득 담아 냉장고를 채우셨다. 멸치를 한 박스 사 놓는 것도 잊지 않으셨다. 동생과 나는 기약 없는 날 속에서 대숲의 바람소리를 들으며 엄마를 기다렸다. 시루에 콩나물이 비어갈 무렵 엄마는 새 옷과 운동화를 손에 들고 논길을 따라 걸어오셨다. 우리는 엄마품에 안겨 한참을 떨어지지 않았고 엄마도 말없이 우리를 안아 주셨다. 그런 날은 대숲의 바람 소리도 숨을 죽이고 잠을 잤다.

작은 둥지를 한참을 바라본다. 입을 쩍쩍 벌리고 어미 새를 기다리는 딱새들은 영문도 모른 채 매캐한 연기 속에서 스멀스멀 스며드는 작은 변화를 감지했으리라. 나는 그들에게 무법자이며 침입자이다. 어미 새에게 나는 공포의 대상이리라. 부뚜막을 조용히 내려온다. 그리고 지피던 아궁이의 불을 부지깽이로 두들겨 끄기 시작한다. 한참을 실랑이 한 끝에 불씨는 잦아 들고 연기도 사라져 간다. 아궁이 뚜껑을 덮는다. 그리고 부엌의 전등을 끄고 부엌을 나온다. 부엌을 나와 숨어서 딱새를 지켜본다. 어미 새가 둥지로 들어간다. 어미의 푸드덕거리던 불안한 날개 짓은 사라지고 부엌은 다시 고요해진다.

내 작은 집에 둥지를 튼 딱새들이 고맙다. 딱새 식구들이 건강하게 자라서 푸른 창공을 훨훨 날 수 있는 그 날 까지 나는 아궁이에 불을 지피지 않을 것이다. 문득 대숲에 쌓여 보이지 않던 아득한 그 집이, 일렁이는 바람 속에서 포근하게 나를 품어주던 그 시절 그 집이 그립다.

 

/ 감나비 시인,주성초등학교병설유치원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