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벼 생산을 위해 종자소독은 필수
고품질 벼 생산을 위해 종자소독은 필수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4.0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볍씨 종자소독 철저 당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볍씨 파종 전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벼 종자소독은 종자전염으로 발생하는 도열병, 키다리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벼잎선충 등을 사전에 차단하고 건전한 묘를 생산하기 위한 것으로 고품질 쌀 생산의 첫걸음이다.

종자소독을 제대로 하려면 먼저 소금물 가리기를 통해 충실한 종자를 골라야 한다.

메벼는 물 20L에 소금 4.24kg, 찰벼는 물 20L에 소금 1.36kg을 녹인 다음 볍씨를 넣는다. 물에 뜬 볍씨는 골라내고, 가라앉은 볍씨를 깨끗한 물에 2~3회 세척한 뒤 말린다.

소금물 가리기를 마친 자가 생산 및 자율교환 볍씨는 약제침지소독법과 온탕소독법으로 종자를 소독한다.

약제침지소독법은 물 20L에 프로클로라즈 유제 10㎖와 플루디옥소닐 종자처리액상수화제 20㎖를 섞는다. 이후 종자 10kg를 물 온도 30℃에서 48시간 동안 담근 뒤 맑은 물로 세척해 싹 틔우기를 실시해야 한다. 페니트로티온이나 다이아지논유제 등 살충제를 혼용하면 벼잎선충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온탕소독법은 60℃의 물 100L에 벼 종자 10kg을 10분간 담가 소독하고 냉수에 10분 이상 종자를 담그면 된다.

정부 보급종 볍씨는 종자 20kg에 물 40L를 붓고, 물 온도 30℃에서 48시간 동안 소독한다. 이 때 살충제를 혼용 처리하면 더욱 좋다.

친환경자재를 이용한 소독은 완벽한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1차로 온탕소독을 한 후 친환경자재를 활용하면 소독하면 효과가 높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구범서 과장은 “온탕소독 후 약제소독을 병행하면 더욱 방제효과가 높다.”며, “약제 희석배수와 온도, 소독시간 등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