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청미 시인, 첫 시집 ‘청미 처방전’ 출간
김청미 시인, 첫 시집 ‘청미 처방전’ 출간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4.0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에서 활동하는 충북 유일 ‘약사 시인’
‘마음의 상처’까지 보듬는 ‘시인의 처방전’

 

음성에서 활동하는 ‘약사 시인’인 김청미 시인(54)이 등단 21년 만에 첫 시집 ‘청미 처방전’(천년의시작 刊·112쪽)을 발간했다.

‘청미 처방전’에는 김 시인의 시 62편에는 삶과 약국의 생활이 오롯이 담겨 있다.

김 시인은 충북 문단의 시인 가운데 유일한 약사다. 시집 제목 역시 그의 직업을 연상하게 하는 ‘청미 처방전’이어서 눈길을 끈다.

그는 늘 의사로부터 처방전을 받아 약을 짓는 약사지만, 시집에서 의미하는 ‘처방전’은 의사의 처방에 따라 환자에게 약을 주는 약사로서가 아니라 따뜻한 마음으로 상처를 치유하도록 하는 ‘시인의 처방전’이다.

이 시집의 1부는 사회 전반에 관한 시인의 생각을 서정적으로 빚어낸 시들을 묶었고, 2부는 약국 주변의 소소한 이야기와 환자들의 아픈 마음조차 낫게 해주려는 사랑과 포용의 시들로 엮었다.

3부는 가족과 친구들의 이야기를 통해 치열하게 살아온 삶의 모습을 선보인 시들을, 4부는 등단 직후 폭넓게 인간과 사물을 사유(思惟)한 시들로 구성했다.

삶에 관한 성찰을 담담히 고백하는 그의 시에는 멋스러움이나 감상보다 가족과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깊게 스며들어 있다. 삶과 시가 합일한 세계를 그려내려는 시인의 문학적 염원을 담았다.

강형철 시인은 해설을 통해 “그의 시는 철저하게 삶과 같이 가는 시였고, 삶의 반성문이자 자경문이었다”며 “시와 삶이 별도로 놀지 않고 서로를 끌어가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1980년대 중반 전남대학교 약학대학 학생회장을 하며 민주화운동에 나섰던 인물로 알려진 김 시인의 삶을 오랜 세월 가까이서 지켜본 강 시인은 과거와 현재의 경계에서 그의 작품을 읽어 냈다.

또 박두규 시인은 “그는 누구보다 사람에 관해 폭넓은 애정을 보여 온 사람이다”라며 “늙고 가난해서 더 외로운 노인들의 마음을 풀어주고, 많은 사회적 약자에게 온갖 정성을 쏟으며 자신을 일깨워온 시인이다”라고 했다.

두 시인의 표현대로 지난 1998년 등단한 김 시인은 학생운동을 하던 과거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현재로 넘어와 현실에서 소외된 사람들을 만나 그들을 위로하고 사랑할 방법을 찾았다. 그것이 ‘청미 처방전’이었다.

그는 늦깎이로 첫 시집을 내기까지 세월의 굽이를 돌고 돌아 언어의 숙성 기간을 가졌다.

인간의 병든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 오랫동안 곡진함으로 ‘처방전’을 준비한 시인의 영롱한 언어가 빛나는 시집이다.

김 시인은 시집 속 ‘시인의 말’을 통해 “시인이 아닌 적도 없었지만, 시인인 적도 없었다”라며 “최선을 다해 살아왔으나 한 줄의 이력도 붙일 수 없는 지나온 세월 같은 나의 시를 가여운 마음으로 들여다보면서 이제 시인으로 불릴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 이지효 중부매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