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혁신 창업자 모여라!
충북 혁신 창업자 모여라!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3.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로컬 크리에이터 프로그램 론칭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충북센터’, 센터장 윤준원)는 26일 충주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에서 지역 혁신창업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지역 혁신창업(이하 ‘로컬 크리에이터’)은 지역성 또는 지역의 인문, 문화, 관광, 원도심 등 자원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사업 방식으로 창업에 나서고 있는 활동과 이를 주도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최근 이런 창업 경향은 강원도, 제주도, 전라도 등 상대적으로 인구가 적은 지역에서 청년들이 ‘생업’의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해보고자 하는 시도에서 시작되고 있으며, 지역사회와 경제활성화에 있어서 새로운 영역으로 각광받고 있는 모델이다.

충북센터는 지난해 로컬 크리에이터 7명을 발굴하여 이들의 창의성에 비즈니스모델을 붙여주는 방식으로 첫 발을 떼었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하여 올해 정식 사업을 론칭하게 되었다.

 ‘로컬 크리에이터, 충북을 깨우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지난해 프로그램에 참가한 ‘앨리스의 별별책방(대표, 구효진)’, ‘쁘띠 알자스(대표, 신이현)’의 사례와 강원도의 대표적 로컬 크리에이터인 ‘브레드메밀(대표, 최효주)’의 사례가 발표되었다.

또한, 충청북도, 충주시 관계자 외에도 벌써 3년째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 사업을 하고 있는 한종호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장, 연남동 일대를 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연남방앗간 어반플레이 강필호 팀장 등이 참석하여 충북의 로컬 크리에이터 활동 시작을 축하했다.

윤준원 센터장은 인사말에서, ‘지역을 잘 알고, 창의적 사업발상을 접목하는 사람들이 로컬 크리에이터이며, 이들이 창업단계에 들어서면 생업의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어려움 극복에 꼭 필요한 지원을 할 것이다. 협업과 경쟁을 통해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네트워킹 데이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충북센터는 상반기에 우선 20명의 로컬 크리에이터를 모집·발굴하고, 맞춤형 멘토링과 기업가정신 함양 프로그램, 전국 로컬 크리에이이터간 네트워킹, 개별 프로젝트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가는 29일까지 충북센터 홈페이지(ccei.creativekorea.or.kr/chungbuk)에 접속하여 공지사항에 있는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 이메일(local@ccei.kr)로 제출하면 된다.

(문의 043-710-5923, 심병철 주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