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고용위기에도 충북 고용률은 상승
전국적 고용위기에도 충북 고용률은 상승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2.1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조업 취업자 수 1만3천명 증가, 전국은 17만명 감소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1월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실업자 규모가 급증한 상황에서도 충북의 1월 15~64세(OECD기준) 고용률은 67.4%로 전년동월 대비 0.2%p상승, 15세이상(ILO기준) 고용률은 60.1%로 전년동월 대비 0.6%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고용률 대비 충북 고용률을 보면 65.9%에 비해 1.5%p 높은 67.4%로 전국적인 고용위기 속에서도 여전히 충북의 고용 지표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2018년 연간기준 고용률은 69.1%로 전국보다 2.5%p 높았고 2015년 이후 4개년 연속 전국 2위의 성적을 거뒀다.

1월 취업자 수는 836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만5천명 증가했는데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종사자가 189천명으로 1만3천명 증가하고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종사자가 299천명으로 2만명 증가했다. 특히, 제조업 종사자의 경우 전국은 1월 전년동기대비 17만명이 현저하게 감소한 반면 충북은 전년보다 7.2%(1만 3천명)가 증가했다.

이와같은 고용의 양적인 증가와 더불어 질적인 면에서도 충북의 상용근로자가 458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 8천명 증가한 반면, 임시‧일용근로자는 6천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둔화와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에도 충북의 고용지표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것은 민선6기에 이어 7기까지 나타난 여러 통계지표를 보면 알 수 있다.

최근 5년간 평균 실질경제성장률(5.3%) 전국 2위, 2018년 기준 산업단지 지정‧분양면적 전국2위, 연간 수출액 역대 최고치 232억불 달성, 투자유치액 8조 6천억원 달성 등으로 일할사람이 필요한 수치인 구인배율이 전국 0.66(’11년) ~ 0.61(’18년)인 반면 충북은 0.80(’11년) ~ 0.92(’18년)으로 전국평균 0.14(’11년) ~ 0.31(’18년)높게 나타나 전국 1,2위를 달리고 있으며,

특히, 300인 이상 업체구인인원(’18년)은 전국평균은 전년대비 15.4% 감소한 반면, 충북은 구인인원이 47.7%(2,95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방위적인 기업투자유치 및 각종 제도 개선 및 정책 발굴을 통한 기업하기 좋은 근로환경조성 및 정주여건 개선 노력의 산물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업투자유치 및 정주여건 개선 노력뿐 아니라 충북형 지역상생 일자리 모델 발굴 등 지역일자리 창출에 주력하여 충북경제 4% 조기달성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