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충북선철도 고속화 예타면제 확정, 이시종 지사 "유라시아 진출 첫걸음"
충북선철도 고속화 예타면제 확정, 이시종 지사 "유라시아 진출 첫걸음"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1.2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타 면제에 이 지사 "경제 활성화" 기대

 

정부가 29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결정하자 충북 각계각층은 100년 미래발전의 기틀이 마련됐다며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충북이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하는 첫걸음을 내딛는 역사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마무리되면 충북이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경제축인 '강호축'의 중심에 서면서 향후 북한을 거쳐 시베리아철도를 통해 유럽까지 진출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지사는 "전국 지역내총생산(GRDP) 대비 5% 충북경제와 1인당 GRDP 5만 달러 시대에 도전할 주춧돌을 확실하게 놓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침체했던 건설경기가 회복돼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정부가 확정 발표한 예타 조사 면제 및 예타 조사 선정 사업에서 충북이 최대 수혜자로 부상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외에 평택∼오송 고속철 복복선화, 세종∼청주 고속도로, 제천∼영월 고속도로 등 충북과 연관된 사업 4건의 사업비를 더하면 총 6조6천억원으로, 예타 면제 및 선정 사업 총액 30조4천억원의 21.7%에 달한다는 게 이 지사의 설명이다.

이 지사는 "평택∼오송 복복선이 완성되면 오송이 국가 X축 철도망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세종∼청주 고속도로는 청주 남부권의 교통편의에 기여하며 제천∼영월 고속도로는 충북 북부권 산업·관광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완공되려면 천문학적인 정부 예산이 투자돼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때 최소한 착공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 일정을 서두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