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농기계 보관 잘 하면 돈 벌어요!
겨울철 농기계 보관 잘 하면 돈 벌어요!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9.01.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 보관 잘하면 비용 절감, 안전 사고예방 효과 볼 수 있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겨울철 농한기를 맞아 지금이라도 장기간 사용하지 않는 농기계를 점검․정비한 뒤 창고에 보관해야 향후 안전사고 위험도 줄이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먼저 농기계의 각 회전 부위나 절단부, 벨트, 체인 등에 말려들어간 잡초나 볏짚 등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농기계를 평탄한 곳에서 세차한 뒤 먼지, 수분 등을 완전히 닦아내고 충분히 건조를 해야 한다.

녹슬거나 부식이 쉬운 부위에는 오일이나 그리스를 발라주며, 각종 볼트와 너트가 잠겨 있는지 세밀히 점검하고 클러치, 레버, 벨트는 풀어서 보관한다.

휘발유를 사용하는 농기계는 가스 발생을 막기 위해 연료통을 완전히 비워주고 경유를 사용하는 농기계는 연료통에 습기나 녹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연료를 가득 채워둔다.

엔진오일은 교환 후 다음 10~15분 간 가동해 오일이 각 부위에 흘러들어가도록 하고 1개월~2개월마다 같은 방법으로 실시한다.

라디에이터의 냉각수는 겨울철 엔진 동결 방지를 위해 부동액을 맑은 물과 섞어 규정량 채워두며, 배터리는 장기간 사용하지 않을 경우 기체에서 분리해 주며 보관중에도 방전이 될 수 있으므로 겨울철에는 2개월에 한번 씩 점검하며 필요시 충전을 해둔다.

특히, 농기계는 가능한 창고에 보관하고 창고 보관이 어려울 경우 햇빛, 비, 눈 등을 피할 수 있는 방수 포장을 씌워 평지에 보관을 해주며 이 때 농기계 내부에 녹이 슬거나 먼지, 새, 쥐 등이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공기청정기, 배기구를 막아주면 더욱 안전하다.

도 농업기술원 구범서 기술보급과장은 “농기계는 한 순간이라도 정비를 소홀이 하면 큰 사고의 시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농기계를 이용해 많은 작업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관리와 보관을 잘 하면 오래 사용할 수 있어 비용절감 측면에서 효과가 크다.” 며 각별히 주의해서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