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자랑스러운 직업인’ 3명 선정
충북도 ‘자랑스러운 직업인’ 3명 선정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12.0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직업인 박현순·박철호, 외길직업인 조영환씨 각각 수상

충청북도가 한 직업에 투철한 직업정신과 자긍심을 가지고 오랫동안 묵묵히 자기 일에 종사하며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자랑스러운 직업인 3명에 대하여 12월 3일 표창을 수여했다.

자랑스러운 직업인은 15년 이상 자신의 일에 묵묵히 종사한 평생직업인, 2대 이상 가업을 계승하며 장인 정신을 사회에 확산시킨 대대가업인, 전통업종을 7년 이상 영위하면서 전통업종 유지 및 보호를 위해 헌신한 외길직업인에게 일정한 심사를 거쳐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는 제도다.

금년도 자랑스러운 직업인으로는 △평생직업인 부문 박현순·박철호 △외길직업인 부문 조영환씨가 각각 선정됐다.

청주시 율량동에서 ‘박현순헤어’를 운영하며 청주시 청원구 미용협회 지부장을 맡고 있는 박현순씨는 24년째 미용업에 종사하며 끊임없이 배우는 자세를 가지고 노력하여 전국 단위 대회 여러 분야에서 수상하였을 뿐만 아니라, 요양원·장애인시설·교도소 등 무료 미용 봉사를 20여 년 간 이어오는 등 투철한 봉사정신으로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해 평생직업인으로 선정됐다.

충주시 성내동에서 ‘보광사’를 운영하며 도장·인쇄업에 무려 53년째 종사한 박철호씨는 평생직업인으로서 자신의 일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매진하며 장인정신을 확산시켰을 뿐 아니라, 각종 지역 단체에서 주요한 역할을 역임하며 지역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역 주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에 앞장 선 공로가 인정됐다.

마지막으로 외길직업인 부문에는 청주시 우암동에서 상포사를 운영하는 조영환씨가 선정됐다. 30년째 ‘도매상포’를 운영하며 꽃상여를 손수 제작하고 장례 행렬을 이끄는 요령잡이를 맡는 등, 사라져가는 전통 관습을 계승하여 전통 문화 발전에 힘쓴 공로가 인정됐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바람직한 직업문화를 조성하고 확산시키며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자랑스러운 직업인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도 자신의 직업에 자긍심을 가지고 오랜 기간 종사한 직업인들이 빛을 볼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충청북도 자랑스러운 직업인은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의 특별 지시로 신설되어 2011년부터 현재까지 43명이 선정되는 영예를 누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