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농촌 집 고쳐주기, 충북도 37가구 새롭게 단장
2018 농촌 집 고쳐주기, 충북도 37가구 새롭게 단장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11.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재능나눔 봉사활동 유공자 도지사 표창

 

농촌 집 고쳐주기 사업은 다솜둥지복지재단에서 2007년부터 매년 전국 300가구 정도를 선정하여 건축분야 대학교수, 건축전공 대학생 등 봉사단체 재능기부로 농촌 취약계층의 노후 주택을 개선해주는 사업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농촌 소외계층 1가구당 450만원 한도범위 내 수리비 지원을 하고, 도와 시군에서 농촌 취약계층 수요자 조사 등 행정적 지원과 봉사자의 재능기부가 더해져 농촌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충북지역에서는 대학생봉사단 및 한국농어촌공사 등 6개 단체 재능기부 봉사자의 자발적인 참여로 도내 시군에 37가구 및 경로당, 경로쉼터가 새롭게 단장되었다.

특히, 하계방학기간동안 대학생봉사단은 강동대 김승근교수, 한남대 김학래 교수 지도하에 음성군 감곡면 월정마을, 옥천군 군북면 보오마을에서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펼쳐 농촌의 열악한 주거환경에 처한 소외계층 12가구의 주택을 새롭게 단장하였다.

충북도에서는 관내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한 강동대, 한남대 대학생 4명에 대하여 도지사표창을 성과보고회 개최 시 다솜둥지복지재단 이사장을 통해 전수 할 예정이다.

2018년 농촌 집 고쳐주기 성과보고회는 11월 28일 전북대학교에서 개최되며, 전국 자원봉사활동에 대한 우수사례 발표 및 봉사활동 유공자 표창장 수여가 진행된다. 이 날 행사에는 대학생봉사단 및 일반봉사단체 회원 등 200여명의 자원봉사자와 농림축산식품부 및 다솜둥지복지재단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충북도는 ‘농촌 집 고쳐주기’사업을 통해 농촌지역의 취약계층에 대한 노후주택 환경개선 등 혜택이 더 많이 주어질 수 있도록 사업홍보 및 추진할 계획이다. 또, 농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농촌주택개량사업, 빈집정비사업, 다목적광장 및 쉼터 조성 사업, 마을회관 행복센터 조성 등을 통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지원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