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충북도 국감 "제천 화재참사 후속 대책 수립" 한 목소리
충북도 국감 "제천 화재참사 후속 대책 수립" 한 목소리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10.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충북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29명이 목숨을 잃은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제주갑) 의원은 "불법 건축, 부실 대응이 혼재된 제천 참사는 명백한 인재"라며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모두 부실 건물에 대한 전수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소병훈(경기 광주갑) 의원은 "제천 참사 때 문제 된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건물이 아직도 많다"며 "국토교통부와 소방청의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상징적 의미를 둬 최소한 제천시만큼은 가연성 외장재 사용 건물에 대한 가시적인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광주 광산을) 의원은 "제천참사에 대한 소방청 합동조사단 조사는 전문가 위주로 이뤄졌다"며 "충북도 차원에서 유가족과 도민이 참가하는 평가단을 구성해 향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검증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만약 충북도가 평가단 구성에 부정적인 의견을 낸다면 국회 안행위 차원에서 같은 성격의 소위원회를 구성해 달라"고 감사반장에게 건의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 의원 역시 "소방청 합동조사단 보고서가 아무리 객관적이라 해도 유가족에게 인정받기 어렵다"며 "유가족이 참여하는 평가단을 구성해 적극적인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권 의원의 제안에 힘을 보탰다.

자유한국당 유민봉(비례) 의원은 제천참사 유족대책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소방지휘부 불기소 처분에 대한 입장'을 낭독한 뒤 "유가족에 대한 책임은 국가 내지는 지방자치단체에 있다"며 "이시종 충북지사가 임기 내에 유가족에 대한 보상 문제 등을 조속히 해결해 정치적 책임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국감장에 방청인으로 참석한 유족대책위 대표는 발언권을 얻어 "부실대응 논란을 산 소방지휘부에 대해 검찰이 불기소 결정을 내렸는데, 이런 부당한 처분에 대해 모든 역량을 동원해 따져보려 한다"며 "제천참사를 잊지 말고 계속해서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KTX 세종역 신설을 놓고 벌어진 충북과 세종 간 갈등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KTX 세종역 신설은 민주당 이해찬(세종) 대표의 공약이다.

충북은 세종역이 생기면 불과 15㎞ 떨어진 청주 오송역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신설을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주승용 의원은 "행정수도에 KTX 역이 없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언젠가는 KTX 세종역이 들어서야 한다면 하루라도 빨리 들어서야 한다"며 KTX 세종역 신설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어 "세종역을 놓고 세종과 충북이 갈등을 겪고 있지만, 지역의 이해관계만 따질 것이 아니라 전 국민이 어떻게 (행정수도인 세종시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김병관(경기 성남부당갑) 의원은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잘못하면 지역 이기주의로 비칠 수 있는 만큼 충청권 시도지사협의회에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충청권 협력을 주문했다.

한국당 안상수(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의원은 태양광 발전시설 난립 방지대책을, 민주당 김한정(경기 남양주을) 의원은 실효성 있는 출산 장려 정책 수립을, 한국당 김영우(경기 포천·가평) 의원은 실현 가능한 스포츠 공약 수립을 각각 주문했다.
 

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9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