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태양광 및 농촌태양광 보급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수상태양광 및 농촌태양광 보급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8.0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도내 저수지 43지구에 162.5MW(2,900억원) 태양광 설비 투자

충청북도는 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본부와 9일 15시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수상태양광 및 농촌태양광 보급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상태양광은 저수지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는 것으로 여름철 저수지 녹조예방, 어족자원보호, 저수지 유휴수면 활용을 통한 국토의 효율적 이용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농어촌공사는 세계최대규모의 추풍령 수상태양광 설치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수상태양광 보급을 확대 추진하고 있으며, 영농형 태양광발전은 농지 위에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고 아래 농작물 재배를 병행하는 사업으로 농가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하반기에 200억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하여 참여농가에 장기저리의 정책자금을 시설비의 90%까지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은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오현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장, 김규식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지연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충청북도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 역할을 맡고, 한국농어촌공사는 도내 저수지에 수상태양광사업을 직접 투자하기로 하였으며, 에너지 공단은 재생에너지 정책 공유와 전문기술 및 각종정보를 제공하기로 상호 합의 하였다.

충북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20년 까지 도내 저수지 43지구에 2,900억원을 투자하여 발전규모 162.5MW의 수상태양광을 설치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적극부응하고 2030년 까지 충북의 에너지 자립률을 현재 3.6%에서 30%까지 향상시키기위한 신재생에너지 3030목표를 실현함으로써 충북경제 4%달성을 견인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농어촌공사에서는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사회적협동조합이 저수지를 활용한 수상태양광을 운영함으로서 일자리창출과 주민소득 증대는 물론 발전수익의 지역사회 재환원을 통해 지역상생발전에 기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오늘 협약을 통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태양광산업 특구가 있는 태양의 땅 충북에서 수상태양광 및 농촌태양광 보급확산을 통해 지역발전은 물론 주민소득증대와 청정에너지 생산을 선도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