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창업보육센터 운영 지원으로 창업기업 사기 진작
충북도, 창업보육센터 운영 지원으로 창업기업 사기 진작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7.0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 입주 355업체, 고용 991명, 매출액 1,152억원 성과 창출

충청북도가 창업기업의 데스밸리(Death Valley)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도내 창업보육센터에 보조금 1억 9천만원을 지원한다.

금년에 충북도가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는 모두 17개소로, 이들 센터는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미만 초기 창업기업들을 대상으로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창업공간과 시설, 기업의 사업화 등을 지원하게 된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17개 창업보육센터에서 창업기업을 집중 보육한 결과 355개 기업에 고용창출 991명, 매출액 1,152억원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입주기업 성과(고용‧매출증가율, 투자유치) 및 사업계획의 효과성(달성도, 적정성) 등 지난해 창업보육센터 성과를 4개 등급으로 평가하고 운영비를 차등지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창업보육센터들은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창업에 따른 위험부담은 줄이고 창업기업의 성장을 촉진하여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기술개발에 필요한 범용기기 및 사업장 제공, 기술 및 경영지도, 홍보 및 마케팅 지원 등 창업과 성장에 필요한 각종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창업보육센터의 지원을 받은 기업들의 성공담도 주목할 만하다.

분사기 및 소화기 제조업체인 파이어킴㈜은 2016년부터 충북대 미래융합T팩토리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하여 기술개발 및 품질향상의 노력을 통해 지난해 제16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우수제품부문 행정안전부장관상 및 2017년 대한민국 창업리그에서 중부권 1위를 수상하였으며,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엔젤투자자에 6억원을 투자받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창업보육센터에 입주를 위해서는 예비창업자 또는 입주 신청일 현재 중소기업을 창업하여 사업을 개시한 날로부터 3년 이내의 기업으로 도내 보육센터별 입주심사를 통해 우수한 아이템을 보유한 사업화 능력이 검증된 예비(신규) 창업자를 선정하며,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 및 예비창업자는 창업보육센터네트워크시스템(www.bi.go.kr)을 통해 센터 검색 후, 희망 지역 및 창업보육센터의 입주가능 여부를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충청북도는 앞으로도 이들 창업보육센터들의 지원을 통한 창업 기업들이 창업 성공률이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자금, 수출, 기술, 투자유치, 네트워크 등 다양한 지원사업과 연계하여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