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낙과피해 입은 과수원, 이렇게 관리하세요
사과 낙과피해 입은 과수원, 이렇게 관리하세요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6.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과 확인 후, 도장지․토양수분․시비 관리 등으로 피해 줄여야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은 도내 사과 주요주산지에서 5월 중순부터 낙과가 발생하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며, 착과 확인 후 도장지제거, 적정 토양수분유지, 시비량 감소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사과 재배 농가에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사과 개화기인 지난 4월 7일부터 8일까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렀으며, 과실의 비대 및 발육기인 4월 하순이후 지속적인 강우와 15~20℃이상의 일교차가 발생하였다. 이러한 기상으로 인해 사과 꽃의 조직은 괴사되거나 수정이 불량해지고, 배의 발육이 저하되는 등 과실의 정상적인 비대를 막아 낙과피해를 유발하였다. 낙과는 5월말 기준으로 조생종(자홍, 홍로)은 적게는 10% 많게는 90%이며, 만생종인 후지는 5~30%가량 되어 품종별로 차이를 보였다.

낙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적과가 끝나지 않은 과원에서는 마무리 적과를 늦추고, 착과가 안정된 이후 적과 및 도장지 제거, 토양이 건조나 과습하지 않도록 관․배수관리, 적정 수세유지를 위한 시비량 조절 및 병해충 관리를 철저히 해줘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양춘석 기술보급과장은 “낙과로 인한 피해는 그해 수량을 감소시키고, 수세에 영향을 미쳐 다음해 농사에도 차질을 준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인 사후관리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