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광저우 춘계 캔톤페어에서 1,584만불 수출상담
충북도, 광저우 춘계 캔톤페어에서 1,584만불 수출상담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5.0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11건 1,584만불 상담, 345만불 계약 성과 -

충청북도는 한국무역협회충북지역본부와 공동으로 지난 5월 1일(화)부터 5일(목)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중국 춘계 수출입교역전(3기)’에 도내 12개 수출유망기업을 참가시켜 611건, 1,584만불의 바이어상담과 더불어 67건 345만불의 수출계약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수출상담 성과인 834만불의 두배에 달한다. 중국 춘계수출입교역전은 일명 캔톤페어라고 불리우며 매년 200여개국 19만여명의 전세계 유력바이어가 방문하는 아시아 최대의 종합무역전시회이다.
충청북도는 매년 춘계와 추계 캔톤페어에 참여하여 충북기업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춘계 캔톤페어에는 ㈜빛담, ㈜비엔디생활건강, 삼조실업㈜, 씨앤티코리아㈜, ㈜골드라이너 등 12개 수출기업이 참가하여 활발한 마케팅활동을 펼쳤다. 도내 참가업체 대부분은 전세계 유력바이어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며, 조만간 수출이 대폭 늘어날 것이라고 전하였다.

친환경세제를 생산하는 ㈜비엔디생활건강은 이번 전시회에서 중국 선전의 바이어로부터 200만불 가량의 자동체 세제 제품의 OEM 발주를 받았으며, 오는 18일 바이어가 한국 회사를 방문하여 계약서에 사인하기로 합의하였다. 또한 향수제품을 출품한 씨앤티코리아㈜는 파키스탄 바이어로부터 24만불어치 주문을 현장에서 받기도 하였다.

접이식물병을 전시한 ㈜빛담은 캔톤페어 참가를 통하여 수차례 만났던 인도바이어로부터 연간 300만불 수출상담을 진행하여 조만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충북도 정진원 국제통상과장은 “앞으로 전세계 유력바이어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고 규모와 방문객수에서도 최고의 전시회인 중국 캔톤페어에 지속적으로 참여하여 도내 유망기업의 수출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