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지사, 세월호 4주기 맞아 희생자 가족 위로
충북도지사, 세월호 4주기 맞아 희생자 가족 위로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4.1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남윤철 교사 부친과의 전화통화에서 고귀한 희생정신에 감사의뜻 전해

충북도지사는 4월 16일(월)오전 집무실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당시 희생된 故 남윤철 단원고등학교 교사의 부친인 남수현씨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말을 전했다. 도지사는 故 남윤철 교사의 고귀한 희생정신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미수습된 5명의 희생자가 하루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부친인 수현씨는 “세월호 참사 후 4년간 시간이 멈춰진 것만 같은데, 잊지 않고 아들을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세월호의 진실이 명확히 밝혀져 희생자들과 가족들의 상처가 아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단원고에서 영어교사로 재직하던 남윤철 교사는 세월호 참사 당시 절박한 상황에서도 마지막까지 제자들을 구하다 서른 다섯해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고, ‘세월호 의인’으로 불리고 있다.

한편, 충북도지사와 도간부공무원들은 오전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정부예산 확보 추진상황 보고회’에 앞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