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환경 보전을 위한 충북도내 토양오염관리 본격 추진
청정환경 보전을 위한 충북도내 토양오염관리 본격 추진
  • 함께하는 충북
  • 승인 2018.04.1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도내 토양오염 우려 지역, 134개 지점 대상-

충청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충북도내 오염된 토양을 찾아내기 위하여 2018년 토양오염실태조사를 실시한다.

「토양오염실태조사」는 토양오염이 우려되는 해당 지역에 대하여 토양오염추세 및 오염실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토양보전종합대책 수립을 위해 매년 시행하고 있다.

대상지역은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공장폐수 유입지역, 어린이 놀이시설지역, 금속제련소지역 등 토양오염 가능성이 높은 16종 지역이며, 도내 134개 지점을 선정하여 토양오염도 검사를 시행한다.

특히 금년에는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을 20% 이상 포함시켜 중점 오염원을 중심으로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시ㆍ군별로는 청주 24, 충주 10, 제천 11, 보은 9, 옥천 12, 영동 13, 증평 6, 진천 10, 괴산 12, 음성 13, 단양 14개 지점이다.

조사항목은 토양산도, 중금속류, 시안, 불소, 벤젠, 톨루엔, 에틸벤젠, 석유계총탄화수소류(TPH), 트리클로로에틸렌(TCE), 그리고 테트라클로로에틸렌(PCE) 등 20항목 이다.

충청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논, 밭 토양의 오염실태조사를 조기에 추진하기 위하여 시․군․구 토양오염 관련 담당공무원을 대상으로 시료채취방법 등을 지난 4월 3일 사전교육을 실시하였으며, 4월 16일 부터 본격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기로 하였다.

실태조사 결과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한 지점에 대하여는 정밀조사를 거쳐 오염정화사업을 실시하며, 2017년도 토양오염실태조사에서는 134개 지점 모두 토양오염우려기준 이내로 나타났다. 오염된 토양은 재생․복원과정이 어렵고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다.

따라서, 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표환경 구성요소의 중심인 토양의 보전을 위하여 토양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토양오염실태 조사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시행하여 충북도내 토양환경의 오염예방과 지속적인 오염관리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15)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 82(문화동)
  • 대표전화 : 043)220-2083
  • Copyright © 2012~2018 충청북도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ND소프트
QR코드